Search

"친명·비명 나누기, 소명 외면하는 죄악. 단결이 답, 이간계 경계" 이재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장서연
기사입력 2024-02-12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친명, 비명 나누는 것은 죄악"이라며 당내 단합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9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 이 순간도 우리 사이의 빈틈을 파고드는 이간계를 경계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 대표는 "친명(친이재명)이냐 친문(친문재인)이냐 하며 우리를 구분 짓는 행위 자체가 저들의 전략"이라며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저와 우리 진영에 주어진 소명의 무게를 되새긴다. 국민의 삶을 방기한 정권을 심판하고 민주주의와 평화, 민생, 경제를 되살려 국민께 희망과 미래를 드려야만 한다"며 "가용 가능한 자원을 모두 모아 총력을 다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또 "시스템을 통해 능력, 자질이 국민의 기대치와 눈높이에 부합하느냐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라며 "오직 단결하고 하나 된 힘으로 주어진 책무를 감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내 공천을 두고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으로 계파 갈등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은 '명예혁명 공천'을 거론하며 "본의 아니게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에 원인을 제공하신 분들 역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임종석·노영민 전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 등 핵심 친문들을 겨냥한 발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고, 친명계 인사들이 여기에 공감을 표하면서 계파 갈등으로 번졌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의원은 "저도 총선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인가"라며 "이 사안을 정리할 수 있는 사람은 이 대표뿐"이라고 이 대표에게 진화를 촉구했다.

한편 이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오직 주어진 소명에 집중하겠다. 총력 다해 단결하고 민생 위협하는 정권에 제동을 걸겠다"며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도 힘을 보탤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저널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