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故채상병 사건 특검 및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 한동훈 앞 해병전역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장서연
기사입력 2024-02-10

 

   해병대 전역자들이 고 채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특검법 통과와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기습시위를 하고 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KTX 플랫폼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는 가운데 해병대전우회가 고 채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특검법 통과와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앞서 한 위원장은 지난달 2일 국립대전현충원에 방문했을 때도 해병대와 기습적으로 마주쳤다.

해병대는 "오늘이 채수근 상병의 생일"이라며 "채 상병 묘소에 참배 한번 하고 가시라"라고 외쳤지만, 한 위원장은 대답 없이 가버렸다.

이들은 해병대를 상징하는 빨간색 티셔츠를 입고 팔각모를 썼다.

 

시위대는 고 채수근 상병 특검법 통과를 요구하며 동시에 박정훈 대령 탄압을 중지하라고 외쳤다.

 

고 채수근 상병은 지난해 7월 경북 예천에서 폭우로 실종된 민간인을 수색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박정훈 대령은 채 상병 관련 사건을 수사하다가 보직해임됐다. 그는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병대 시위대는 피켓을 들고 한 위원장을 향해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가 한 위원장 앞에 나타났을 때 마침 기차가 출발해 위험한 상황이 펼쳐졌다.

 

이에 서울역 관계자들이 황급히 열차와 플랫폼 간 안전 거리를 확보하려 애를 썼다. 시위대와 한 위원장 일행이 서로 엉켜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시위대는 군가 '청룡은 간다'를 목놓아 제창하며 연신 피켓을 흔들었지만 한 위원장은 이들에게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한동훈 해병대 전역자 채상병 특검 박정훈 대령,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저널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