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산 '복(福)연 만들어 날리기' 18일 복천박물관 고분군 개방해 행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인터넷저널
기사입력 2024-02-09

 

부산시립박물관 소속 복천박물관은 오는 2월 1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사적 제273호 복천동고분군을 한시 개방하고 '복(福) 연 만들어 날리기 <복 받으세용(龍)>'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복천박물관은 2024년 갑진년(甲辰年) 새해를 맞아 가족과 함께 액을 막고 복을 기원하는 체험 시간을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행사에서 연 제작 장인과 함께 창작 연을 만든 다음, 복천동 고분군에서 직접 만든 연을 날려볼 수 있다.

 

시 무형문화재 제21호 배무삼 지연장*의 지도 아래 창작 연을 만든다. * 지연장(紙鳶匠) : 부산 지역의 전통연인 동래연을 만드는 기술을 지닌 장인. 2014.1.1. 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로 지정

 

특히, 평소 산책로 외에는 개방하지 않는 복천동 고분군을 개방해 도심지에서 쉽게 즐길 수 없는 연날리기를 만끽하고, 가족이 함께 다양한 창작 연을 만들어보며 서로 화합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참가 신청은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복천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 접수로 진행된다. 유치원생 또는 초등학생 가족 40팀이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최정혜 복천박물관장은 “복잡한 도심을 떠나 탁 트인 고분군에서 직접 만든 연을 날리며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복천동고분군의 좋은 기운을 받아 가시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박물관은 시민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겠으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복천박물관 누리집(https://museum.busan.go.kr/bokcheon)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전화(☎ 051-550-0331)로 문의하면 된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저널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