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쉽습니다", 김건희 명품백 윤석열 해명 약속대담에 5글자, 김경율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장서연
기사입력 2024-02-09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비대위원)이 8일 김건희 여사 디올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명확한 사과 입장 표명 없이 끝난 윤석열 대통령의 한국방송(KBS) TV 신년 특별대담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 비대위원은 8일 비대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대통령 대담을 어떻게 봤나'라는 질문에 "아직  안 봤다. 다만 보도는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았다고 보느냐'라는 질문에 "다섯 글자만 드리겠다. 대통령께서도 계속 '아쉽습니다' 했는데, 저도 똑같은 말씀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신년대담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라며 "앞으로는 좀 더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김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김 여사가 국민에게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해 온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저널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