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尹핵관들이 만든 결과", 김성태 전 의원 국민의힘 '공천 부적격' 반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장서연
기사입력 2024-02-08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전 의원은 7일 자신에 대한 공천 부적격 판정에 반발했다. 김 전 의원은 일부 친윤 의원들이 의도적으로 자신을 공천 배제시켰다며 박성민·이철규 의원을 직접 거론했다.

서울 강서을 예비후보인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 박 의원이 직접 공천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신의 한국노총 후배인 비례대표 박대수 의원이 이번 강서을에 공천을 신청하면서 박성민 의원과 소통했다고도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시절 원내대표를 지냈다. 이후 자녀 KT 채용 비리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형을 받았지만 지난 2022년 12월 신년 특사로 사면 복권됐다. 다만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자녀 채용 비리 등 '4대 부적격 비리 기준'에 해당하면 사면 복권과 관계없이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기로 의결하면서 김 전 의원은 부적격 대상자로 확정됐다.

그는 "시스템 공천이라는 미명하에 다시 그 시스템마저도 표적 맞춤형 공천으로 설계했다. 누가 믿겠나"라며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소위 말하는 대통령 측근이라 자처하는 인사들이 이미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총선 구도 만들고 지역 공천까지 자신들이 설계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면 복권된 자도 공천을 원천 배제한다는 특별 규정을, 대통령 측근 인사라고 공관위에 들어가 있는 한 인사가 주장해서 공관위 기준에 반영시켰다"고 했는데, '이철규 의원이냐'는 물음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김 전 의원은 "박성민 의원이 공관위에 들어가있는 핵심 인사를 통해서 박대수를 강서을에 공천해야 한다고, 김성태를 컷오프(공천 배제)시키고 박대수를 해야 한다고 그런 전화를 받았다고 한 사람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당이 오늘 기자회견 통해 밝힌 내용에 대해 납득할 만한 입장이 해명이 없다면 저는 제 정치적 소신과 결심을 강행할 것"이라며 "최소한 공천 면접 전에는 입장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그는 기자회견에서 "제가 죄인이다. 당은 또 다시 저를 버리려 하고 있다"며 "당을 원망하지 않는다. 대통령을 원망하지도 않는다. 오늘의 이 참담한 결과는 우리당과 대통령 주변에 암처럼 퍼져있는 소위 '핵관'들이 만들어낸 결과라는 점을 저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의 함정에 빠진 것이 공천 부적격 사유라면, 삼청교육대 출신 '핵관'은 공천 적격 사유라도 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의 술친구'라는 이들 핵관들은 김성태를 견제해 왔다. 강서구청장 참패의 책임을 김성태에게 돌리고, 음해와 모함과 누명을 김성태에게 뒤집어 씌웠다"며 "후보조차도 '핵관'을 자처하며 스스로 망쳐놓은 선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무엇보다 저 김성태는 '채용비리범'이 아니다. 하늘에 맹세코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에서도 '직권남용, 업무방해'는 기소조차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서에서 김성태보다 경쟁력 있는 대안이 있다면 밝혀 달라"며 "이 공천은 이해할 수 없다"고 불복 의사를 드러냈다. "내 정치적 결단은 당에 달려있다", "최소한 공천면접 전에는 답변이 있어야 한다"며 "결단코 싸울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탈당 가능성에 대해 "오늘 이 자리에서는 향후 거취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겠다"면서도 "당이 납득할 만한 입장이 없다면 저는 정치적 소신(에 따라) 결심을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관훈토론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은 당이 공정하게 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공천이라는 것이 여러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지점"이라며 "(김 전 의원 입장에서는) 그렇게 말씀하실 수 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공천 교통정리 과정에서 서병수·김태호·조해진·이용호·최승재 의원 등 당내 비주류에게 지역구 변경 및 험지 출마 요구가 몰리고 있다는 지적에는 "차차 보시면 아시게 될 것"이라며 "저도 (총선에) 안 나간다"고 답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저널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