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대통령 뉴욕 한 빌딩서 바이든 졸졸 따라다니다 48초 대면 악수

재정공약회의서 만난 한- 미 정상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재포
기사입력 2022-09-23

▲ 재정공약회의서 만난 한- 미 정상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짧은 환담을 가졌다. 양국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체류 기간 단축 여파로 성사되기 어려운 것으로 관측된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각)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행사로 당초 일정에 없었지만,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행사가 끝난 후 각국 정상들은 단체 사진을 촬영했고,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약 48초가량 대화를 나눴다.

각국 정상들의 연설이 끝날 때마다 윤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했다. 그리고 회의가 끝난 뒤 각국 정상들이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48초 조우가 이뤄졌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지만, 짧은 만남으로 구체적인 현안들이 오가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윤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일정을 변경하면서까지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함에 따라 애초 같은 시간에 열릴 예정이었던 디지털 비전 포럼, 재미 한인과학자 간담회 행사는 1시간 뒤로 밀렸다.

윤 대통령은 이 행사 참석을 위해 앞서 예정된 한미 스타트업 서밋, K-브랜드 엑스포 행사 등을 모두 불참했지만 1분 남짓한 대화에 그치면서 양국 정상의 만남에 의미를 부여할 수밖에 없게 됐다.

이날 회의에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윤석열 바이든 48조 회담 졸속 외교 굴욕외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저널 . All rights reserved.